김옥균   (1851 - 1894)   

 

 

 

 

 

 

김옥균

  생애와 업적

 조선시대의  정치가이자  개화운동가로  공주 출신이다.  일찍이  개화 사상에  눈을 떠
 개화당을  조직하는 한편, 1884년  
박영효·서광범·홍영식  등과 더불어  새 내각을
 조직,  
갑신정변을 일으켜  실권을 잡았으나.  청나라의 개입으로  3일 만에  실패하여
 일본으로  망명하였다.  그 뒤, 청나라로  건너가  뜻을 펴려 하였으나,  수구파가  보낸
 자객  홍종우에게  암살당하였다.  그 뒤  갑오개혁으로  개화파 정부가  수립되자  죄가
 사면, 복권되었으며, 1910년  규장각  대제학에 추증되었다.  저서로는 <기화근사>
 <치도약론> <갑신일록> 등이 있다.

 

 

 

 

 김옥균은  우리 나라에  뿌리 깊게  자리잡고  있는
 쇄국정책을  버리고  문호를  개방하여  새로운 문화
 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한 사람이다.  그리고
 우리 나라  국기의 필요성도  함께  인식하여  박영효
 와  함께  태극사괘로  만든  태극기
를  고안해 냈다.

김옥균의 글

  이 태극기를  우리 나라  정부에서는  서기 1883년 1월에  우리 나라 국기로  사용할 것을  정식으로  공포
 하였다.
  김옥균이  일으킨  갑신정변은  청나라의  지나친  내정 간섭과  이들을  무턱대고  지지하던  민씨
 일파의  사대당을  꺾어 버리고  우리 나라가  자주 독립 국가라는 것을  온 세계가  알리려
는 것이  본
 래의  목적이었다.

 

  ◈ 보충·심화 사이트  -  비행기를 누르세요.